브릭의 전설, 레고 탄생의 비밀

"브릭의 전설, 레고 탄생의 비밀"


여러 가지의 다양한 제품을 앞세운 대형 장난감 회사부터 작은 신생 회사까지, 우리들 근처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장난감 회사들은 참 다양하고 많습니다.

그중, 오랜 세월 동안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독보적인 브랜드 레고(LEGO) 사 또한 존재합니다. 레고의 경우 70년간을 우리와 함께 해왔으며, 1년에 2억 박스 이상이 팔리고 있습니다.

현재 레고는 브릭 제품뿐만 아니라 테마파크, 비디오 게임, 영화 제작까지 그 영역을 점차 확장 시키고 있는데요. 그럼, 오늘날의 레고를 있게 만든 초기의 역사에 대해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브릭의 전설, 레고의 시작

레고는 덴마크어로 레그 고트(leg godt) 잘 논다(play well)라는 뜻을 가진 'LEG GODT'를 줄인 것이며, 회사 이름인 동시에 완구 이름이기도 합니다.

목수 출신 올레 키르크 크리스티얀센(Ole Kirk Christiansen)은 1932년 덴마크의 빌룬트(Billund)라는 지역에서 장난감 공장을 열었습니다. 초기에 나무를 이용하여 만든 생필품과 장난감을 생산 및 판매를 하였습니다.

그의 많은 목재 장난감 제품인 바퀴 달린 오리 인형 풀 토이(Pull Toy)와 자동차, 요요 등이 명성을 얻을 즈음 1942년 갑작스러운 화재로 인해 그의 공장은 불타버리게 되는데요.

이때, 레고사의 창업주인 올레 키르크 크리스티얀센이 나무 장난감 생산을 대폭 줄이고, 플라스틱 장난감 제조를 제안을 하였습니다.

그는 단순하고 자유자재로 조립할 수 있는 장난감을 만들고 싶어 했는데, 40년대 초반에 등장한 플라스틱이란 신소재가 그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었던 것입니다.

2년 뒤 회사 이름을 레고(LEGO)라 짓고 조립식 블록 제품을 내놓게 되었으며, 본격적인 장난감 생산에 들어갑니다. 이것이 현재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레고의 시초가 되었습니다.

그는 당시 지리적 여건상 가까운 영국의 플라스틱 기술력을 차용하였으며, 이어 영국의 키디크래프트(Kiddicraft)사에서 자동 잠김 브릭(Self-Locking Bricks)의 특허 또한 가져오게 됩니다.

현재, 레고 사의 자동 잠금 브릭(interlocking bricks)은 이렇게 해서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플라스틱 사출 성형기(injection-molding machine)는 속이 꽉 차거나 빈 플라스틱을 자유자재로 만들어 낼 수 있으며, 동그라미나 돌기 모양, 유선형까지도 제작이 가능합니다.

이처럼, 형태가 잡힌 틀을 이용해 모양을 만든 후에 여러 가지 도색을 입힐 수 있는 제조과정의 탄생은 레고의 브릭 탄생에 날개를 달아주게 됩니다.

하지만, 초창기의 레고 브릭 제품들은 요즘 제품들에 비해 매우 헐겁고 느슨했다고 전해집니다. 레고에서도 이 문제를 간파하여, 브릭끼리 서로 결합할 때 재빨리 딸까닥 소리를 내며 결합력이 어느 정도나 되는지의 강도 문제에 대한 해결의 노력을 계속하였습니다.

이후, 1954년 올레 크리스티얀센의 건강이 악화되자 그의 아들인 고트프레드(Godtfred Kirk Christiansen)가 2대 대표에 취임합니다.

14살 때부터 아버지와 함께 일한 그는 누구보다도 엉성한 브릭의 보완을 급선무로 여겼으며, 아이들이 브릭을 활용하여 창의적인 놀이와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5년간의 노력 끝에 1958년, 기존의 브릭 잠김 기술(locking ability system)은 ABS (acrylonitrile butadiene styrene)라는 신재료의 사용과 함께 아랫부분의 튜브 구멍까지 보완하여 무결점의 브릭으로 탄생하게 되며, 우리가 알고 있는 현대의 브릭 모습을 갖추게 됩니다.


레고 시리즈, 제품으로 탄생하다.

현재 레고의 경우 다양한 시리즈가 출시되어 있으며, 각 시리즈의 신제품은 매년 꾸준히 출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레고의 브릭 부품과 시리즈는 다양하지만 한가지 규칙이 있는데, 디자인과 상품명이 다르더라도 58년 이후 제작된 레고 브릭들은 모두 호환이 가능합니다.


덴마크에 위치한, 빌룬트의 레고 본사에서는 120명 이상의 레고 디자이너들이 변화하는 시대에 걸 맞춰 소비자들이 원하는 제품을 디자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레고의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12개월 동안의 3단계의 과정을 거치고 있습니다.

첫 단계에서는 트렌드 및 타 사 제품들의 품질에 관한 조사가 진행됩니다. 영국, 독일, 일본 등 각 나라에 펴져있는 레고의 디자이너들과 리서치 조사 등을 토대로 해외시장을 분석합니다. 리서치 조사는 대게 어린이 소비자와의 직접적인 인터뷰로 진행합니다.

두 번째 단계는 조사 과정을 바탕으로 마련된 데이터를 토대로 분석 및 디자인과 제품의 연구를 하게 됩니다. 아이디어 스케치는 3D 모델링 시스템으로 구체화시킨 후, 스테레오 석판 인쇄기기로 초기 원형(initial prototype)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이후 초기 원형은 시험 군으로 선정된 체험단(부모와 아이들)의 테스트를 거치게 됩니다.

마지막 단계에서는 테스트 결과와 초기 원형의 자체 평가를 종합 평가하게 됩니다. 이를 바탕으로, 다음 프로젝트에 관련된 부분 및 제품에 관련된 사항을 모든 직원이 모여서 최종 회의를 진행합니다. 회의를 거쳐, 각자의 의견을 교환하고 제품을 평가하며 합의를 통해 제품의 디자인이 최종적으로 수정됩니다.

레고의 블록은 2x4 블록, 2x3 플레이트, 4x4 플레이트 등 다양한 사이즈로 존재합니다. 이 블록들은 탄력 있는 ABS 소재로 만들어지며, 블록은 감사원에 의해 감별되고 불량 제품은 전원 폐기 처리됩니다. 오늘날 레고 사의 브릭은 중 불량 제품은 백만 개 중 8개 정도라고 합니다. 


레고, 세계시장을 장악하다.

레고 사에서 추정해본 바에 따르면 현재까지 4000억여 개의 레고 블록이 생산되었고, 일 년에 생산되는 브릭은 36억 개에 달한다고 합니다.

또한, 자사의 레고 제품에 포함되는 자동차 블록의 작은 고무 타이어(tiny rubber tires)는 매년 약 4억여 개가 생산되고 있으며, 전 세계 타이어 생산 1위(타이어 생산 수 기준)를 기록하고 있다고 합니다.

전 세계에서 레고 완제품 박스는 전 세계에서 시간당 2만 5000개씩이 팔리고 있다고 하며, 1년에 평균적으로 레고 브릭을 조립하는 전 세계 사람들의 시간은 50억 시간에 달한다고 합니다.

레고 브릭으로는 9억 1,510만 3,765가지 이상의 형태로 원하는 창작물을 제작 가능하다고 하며, 전 세계적으로 아이들의 인지도가 가장 높은 장난감 역시 레고입니다.

엔터테인먼트로 영역을 확장하다.

레고 사는 단순하게 제품 출시 및 생산에만 그치지 않고, 다양한 장르에서의 영역을 확장 시키고 있습니다. 1979년 고트프레드의 아들 켈(Kield)이 레고 그룹의 대표가 된 후, 레고 사는 철저히 분화된 제품 출시를 준비하기 시작했는데요.

MIT 공대와 공동 연구를 진행하여 ‘마인드스톰’ 시리즈를 발표하고, 유명 영화와 애니메이션의 판권을 가진 엔터테인먼트 회사와 제휴를 통하여 블록버스터 레고 시리즈들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뿐만 아니라, 레고 브릭을 테마로 한 비디오 게임 사업, 의류, 영화 등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영역으로 점차 영역을 확장시키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레고 테마파크의 1968년 6월 개장을 한 덴마크의 레고랜드 빌룬을 시작으로 1996년 3월 영국의 레고랜드 원저, 1999년 3월 미국의 레고랜드 캘리포니아, 2002년 5월 독일의 레고랜드 도이칠란드 등등 이미 6개의 레고랜드가 개장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2017년 춘천에 위치한 레고랜드 코리아가 개장될 예정이며, 세계에서는 여덟 번째로, 동아시아의 최초 레고랜드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레고, 점점 진화를 거듭하다.

1. 브릭 나라의 주인공, 레고 미니피겨(Minifigure)

레고를 대표하는 미니피겨(Minifigure)는 1978년 [뉴 타운] 시리즈와 [중세 성], 우주 테마 시리즈에서 처음 등장했습니다. 미니 피그스(Minifigs)라고도 불리는 레고 미니피겨는 발과 다리에 구멍이 있어서 레고 브릭 베이스에 끼워지며, 서있거나 앉아있는 포즈로도 연출이 가능합니다. 

처음 레고 미니피겨는 노란색에 같은 표정으로 웃는 얼굴을 하고, 천편일률적인 디자인의 몸통을 하고 있었지만, 

1989년 해적 시리즈(New Pirates Series)에서는, 갈고리 손과 의족을 한 해적 미니피겨를, 2003년에는 레고 피겨의 트레이드마크인 노란색을 탈피하고, 다양한 피부색을 하고 있는 헤드를 생산하는 등. 80년대 이후 점차 다양한 헤드의 디자인 제품을 출시하게 됩니다.

이후 레고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는 두 배 큰 얼굴을 가진 미니피겨를 선보였으며, 머리 부분을 누르면 손전등에 불이 들어오거나 광선 검이 켜지는 미니 피겨도 제작되는 등 기술적인 변화도 생겼습니다.

현재까지 미니피겨는 40억 개가 넘게 생산됐으며, 미니피겨는 레고 브릭을 대표하는 상징물로서 다양한 상품 이미지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2. 아이들의 놀잇감, 다양한 레고 시리즈들

레고 시티(LEGO City)는 아이들이 브릭을 조립하며 형태를 구성해가는 레고 시스템은 1978년 처음 등장한 이래 해마다 디자인과 제품의 품질을 발전시켜왔습니다. 

레고 시티(City) 시리즈는 긴 역사를 자랑하는 레고의 대표 상품으로 꼽히며, 경찰서, 소방서, 공항, 공사 현장 등. 점점 다양한 테마의 제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듀플로(DUPLO) 유아용 레고 시리즈로 1969년 처음 소개되었으며, 1세부터 6세까지의 아이들이 가지고 놀기 쉽도록 기존 블록의 두 배의 크기로 제작되었습니다. 레고 피겨도 큰 사이즈로 제작되어 어린아이들이 가지고 놀기에 안전한 장난감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레고 크리에이터(LEGO Creator) 시리즈는 7세에서 16세의 아이들을 타깃으로 출시된 제품이며, 2001년 1월 처음 시장에 선보인 이후 기존 레고 시리즈가 가진 이야기와 테마, 캐릭터 없이 자유롭게 만들 수 있는 장점 덕에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레고 테크닉(Technic)은 모터, 기어, 배터리 팩 등을 장착해 조립 후 작동이 가능한 레고 시리즈입니다. 1970년대에 만들어진 스폐셜 기어 세트와 전문가 조립 시리즈(Expert Builder Series)를 바탕으로 현재 레고 테크닉 제품들이 출시가 되었으며, 테크닉에는 새로운 타입의 연결 브릭을 활용해 섬세한 기계 동작이 가능하도록 수정되었습니다.

모든 조작과 작동법은 실제 기계의 메커니즘을 바탕으로 디자인 및 제작되었으며, 덕분에 기계 조립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시리즈입니다.

마인드스톰(MINDSTORMS)은 미국 MIT 대학과 레고 사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1986년 교육 목적의 제품을 시범적으로 생산하였습니다.

1998년 마인드스톰의 핵심인 RCX(Robotic Command System) 브릭 출시를 이후, 레고사는 RCX 브릭을 기반으로 다양한 로봇 제품 등을 출시하였으나 제품의 업그레이드와 작동에 문제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2006년 RCX 브릭의 문제점을 보완한 NXT(NXT Intelligent Brick) 브릭을 내놓으며, 진일보한 시스템의 NXT 브릭은 NXT 제너레이션(NXT Generation) 시리즈로 불리게 됩니다. 

 레고 스타워즈(Lego Starwars)는 레고 라이센스(Licensed Themes) 테마 시리즈 중 대표적으로,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수많은 캐릭터와 우주 함선, 우주 비행선, 전투기, 등 여러 가지 스타워즈의 캐릭터와 배경 장치들을 레고로 출시한 시리즈입니다.

1999년 첫 출시 당시 사실적 재현을 중요시하는 S.F 마니아들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현재까지 13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시리즈 중 하나입니다.

레고 브릭으로 지은 거대한 문화의 성

21세기의 레고는 더 이상 단순한 장난감 브랜드로 정의하기 어려울 만큼, 전 세계인들이 공유하는 하나의 문화적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레고사가 내놓은 다양한 제품들을 통하여 아버지와 아들, 그리고 그 아들의 아들까지 레고로 꿈을 꾸고, 레고를 추억하고 있는데요.

레고는 브릭을 통하여 세계적으로 하나가 된 거대한 문화의 성이 아닐까요?


댓글과 공감은 저에게 큰 힘이 된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